Home / 보도국 / 인천 / 차기 민주당 인천시당위원장 ‘합의 추대 선출’ 유력…당원 권리 무시 처사 비판도

차기 민주당 인천시당위원장 ‘합의 추대 선출’ 유력…당원 권리 무시 처사 비판도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이 다음주 차기 시당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입니다.

경선이 아닌 합의 추대 방식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습니다.

일각에선 당원 권리를 무시한 처사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강신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 인천시당은 오는 17일 대의원대회를 열고 차기 시당위원장을 선출할 계획입니다.

후보군으로는 현 시당위원장이자 재선의 윤관석 의원과 초선의 신동근 의원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임기 2년의 새 시당위원장은 2020년 치러지는 21대 총선 공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결과에 관심이 집중됩니다.

시당 내부에선 후보 간 경선이 아닌 합의 추대 방식이 유력하게 논의되고 있습니다.

대결 구도에서 벌어질 불필요한 내부 갈등을 막고 막대한 선거 비용도 절감하자는 취지입니다.

각 지역위원장들은 주중 회동을 갖고 시당위원장 선출 방식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일부 당원들은 공개적으로 불만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당원 투표를 거치지 않는 일방적 합의 추대 방식은 당원들을 무시한 처사라는 주장입니다.

미추홀구 지역위원회 소속 청년위원 15명은 내일(9일) 합의 추대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시당에 공식 항의 방문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 미추홀구 청년위원회 관계자] “정당이 특정인들의 사유물이 아니잖아요. 지나치게 사유화해서 지역위원장들끼리 결정하는 것도 우습고요. 가능하면 공정하게 하자, 절차를 지키자, 당원들이 원래 가져야할 권리를 돌려주자는 얘기거든요. ”

이러한 불만은 대선과 지방선거를 거치며 급증한 권리당원들을 중심으로 표출되고 있습니다.

이들의 목소리가 다음주 시당위원장 선출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내년도 경기도예산 24조3천731억 확정…당초 편성안 대비 127억↑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내년도 경기도 예산이 24조3천731억 원 규모로 최종 확정됐습니다. 경기도의회는 오늘(14일) 제332회 제5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