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사우디아라비아 차관 일행, 인천항 방문 벤치마킹
사우디아라비아 관계자들이 제1국제여객터미널 입출국 프로세스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인천항만공사 제공>

사우디아라비아 차관 일행, 인천항 방문 벤치마킹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사우디아라비아 지방행정부 아미르 압둘가더 차관과 세관 담당자, 현지에서 터널 재건사업을 펼치고 있는 리트코(RITCO) 소속 임직원들이 인천항을 찾아 CIQ 운영현황과 인천항 보안시스템을 벤치마킹했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이번 방문은 사우디아라비아가 도시관리 분야에서 선진화된 한국사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방한하면서 인천항의 주요 CIQ 운영현황을 비롯 항만인프라를 벤치마킹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이뤄졌습니다.

이들은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을 방문해 CIQ 업무현장을 시찰하고, 내항의 화물반출입, 보안인프라 등 운영현황을 둘러본 뒤 갑문홍보관으로 이동해 인천항 운영현황과 개발계획 등에 대해 청취했습니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인천항의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들을 공유할 수 있는 뜻깊은 만남이였으며, 향후에도 항만운영 전반에 관한 정보교환 등 교류를 통해 인천항과 사우디아라비아와 우호 협력관계가 지속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아미르 압둘가더 차관은 “인천항의 우수한 항만인프라 개발․운영 노하우를 참고해 도시관리 정책 추진에 잘 활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항만공사, 친환경·안전 항만조성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전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인천시, 유엔환경계획(UNEP)과 ‘친환경․안전 항만조성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전’을 다음달 14일까지 실시한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