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태풍 ‘솔릭’ 세력 약화…경기지역 큰 피해 없을 듯
태풍 '솔릭' 이동 상황. <사진출처= 기상청>

태풍 ‘솔릭’ 세력 약화…경기지역 큰 피해 없을 듯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제19호 태풍 ‘솔릭’이 약화하면서 경기지역은 큰 피해 없이 태풍의 영향에서 벗어날 전망입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오늘 오전 3시 전북 전주시 인근을 통과한 뒤 시속 31km의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으며, 시속 30~40㎞의 빠른 속도로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당초 출근길에 강풍과 많은 비가 예고됐지만 세력이 약화되면서 출근길도 평상시 모습 그대로입니다.

기상청은 도내 바람과 비의 양을 낮춰 강수량은 50~100㎜,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20m가량이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헌재 경기도 전역에는 태풍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도 재난안전본부는 “다행히 솔릭의 위력이 약해졌지만 일부 지역에는 최대 200mm의 비가 예보된 만큼 마지막까지 경계를 늦추지 말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도, 통일경제특구 조성 등 민선 7기 365개 공약 확정…”총 소요예산 83조”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앵커) 경기도가 민선 7기 슬로건인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을 실현할 365개 공약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