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 광주 파이프 제조공장 화재…4시간여 만에 큰 불 잡혀
28일 오전 경기 광주시 태전동의 파이프 제조공장에서 불이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에 나서고 있다. (사진= 광주소방서 제공)

경기 광주 파이프 제조공장 화재…4시간여 만에 큰 불 잡혀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경기 광주시의 한 파이프 제조공장에서 불이 난 지 4시간여 만에 큰 불길이 잡혔습니다.

오늘(28일) 오전 9시쯤 광주시 태전동 소새 폴리에틸렌 파이프 이음관 제조공장 자재창고에서 불이나 공장 8개 동 (약5천822㎡) 중 6개 동을 모두 태웠습니다.

불은 처음 가스 배관 파이프 등을 쌓아 놓은 3층짜리 철근 콘크리트 건물에서 발생해 인근 건물로 급속히 확산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현재까지 확인된 인명피해는 없습니다.

소방당국은 장비 96대와 소방관 420명을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인지 4시간여 만인 오후 12시 50분쯤 큰 불길을 잡았으며, 진화작업을 오나전히 마치는 대로 건물 내부를 수색하고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용남고속 노조 임금협상 결렬 총파업…50개 노선 운행 중단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파업을 예고했던 수원 용남고속 노조가 회사 측과의 막판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