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시, 지적재조사사업에 ‘드론’ 활용…스마트행정 시동

인천시, 지적재조사사업에 ‘드론’ 활용…스마트행정 시동

[경인방송=홍혜주 기자]

인천시가 창영1지구 등 9개 지적재조사사업지구(1천978필지, 2.9㎢)에 제4차산업혁명시대 핵심인 드론(무인비행장치)을 적극 활용하겠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지적재조사사업은 오는 2030년까지 지적도상 경계와 현실 경계가 일치하지 않는 지역을 선정해 지적공부 등록사항을 바로잡고 토지가치와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국책사업입니다.

시는 드론 활용을 위해 올해 상반기 무인항공측량 시스템을 도입하고, 드론 조종자격증을 취득한 전문기술인력을 확보한 상태입니다.

드론으로 촬영된 영상자료는 지표면 근접 촬영으로 기존 영상자료보다 해상도가 뛰어나 사업지구내 현황 분석 조사와 경계 결정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시킬 것으로 기대됩니다.

민경영 시 토지정보과장은 “지적재조사사업의 드론 활용을 통해 주민 이해도를 높이고 지적경계를 쉽게 확인할 수 있어 토지소유자 간의 협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시정 업무 전반에 드론 활용분야를 발굴해 스마트 행정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hhj@ifm.kr

Check Also

인천항만공사, 2018 기상기후산업 박람회 기상산업대상 국무총리상 수상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오늘(14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8 기상기후산업 박람회에서 기상산업대상 최고상인 국무총리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