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지역화폐 전국으로 확대 도입하자”…이재명, 문 대통령에 제안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민선7기 제1차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발표하는 장면 갈무리

“지역화폐 전국으로 확대 도입하자”…이재명, 문 대통령에 제안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오늘 문재인 대통령 주재 민선7기 첫 시도지사 간담회가 열렸습니다.

각 시도별 일자리 창출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중앙 부처와 지방정부의 협업체계를 강화하는 내용의 ‘일자리 선언’을 채택했는데요.

이 자리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역화폐를 전국으로 확대할 것을 건의했습니다.

구민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가 추진 중인 지역화폐를 전국으로 확대 도입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3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복지지출을 해당 지역화폐로 지급해 반드시 지역에서 쓰게 하면 골목상권도 살리고 지역경제도 활성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각 지역별로 지역화폐 발행 준비가 안 돼 있는 만큼 대책 방안도 제시했습니다.

선택권을 주고 지역화폐로 받는 사람에게 추가 인센티브를 주자는 겁니다.

추가 인센티브는 정부와 광역시.도, 시.군이 분담하면 된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역화폐는 실제로 영세자영업자에게 큰 도움이 되고, 매출도 실제로 증대된다. 아주 소액으로도 효과가 있다는 건 연구로 증명됐기 떄문에 정부가 이 부분에 관심을 가져달라”

평화통일경제특구에 대한 기대감도 나타냈습니다.

이 지사는 “경기도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평화통일경제특구를 100만평 조성하면 전국적으로 약 7만개의 일자리가 생긴다”며 “경기도 입장에서는 매우 중요한 일이기 때문에 꼭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정부의 소득주도성장론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지지의사를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소득주도성장정책은 우리 경제의 지속성장을 위한 유일한 길”이라며 “생활SOC 같은 정책들도 각 지역에 아주 세밀하게 적용되면 실제 일자리나 국민의 삶의 질 개선에 크게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용남고속 노조 임금협상 결렬 총파업…50개 노선 운행 중단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파업을 예고했던 수원 용남고속 노조가 회사 측과의 막판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