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도시공사 갑질 피해 신고 지원 센터 개소
용인도시공사 갑질 신고센터. <사진= 용인도시공사>

용인도시공사 갑질 피해 신고 지원 센터 개소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도시공사는 공공기관 ‘갑질’ 관행을 근절하고 피해자 보호와 지원을 위해 자사 감사실 내에 갑질 피해 신고 지원센터를 설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센터는 공공기관 관계자들이 우월적 지위를 남용해 생기는 갑질을 예방하고, 피해 신고 접수와 피해자 신원 보호.지원을 하게 됩니다.

공사는 전담 직원을 배치해 신고 접수와 함께 법률.심리 상담을 하는 등 신속한 피해자 지원에 나설 방침입니다.

또 신고 후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수사 등 처리결과를 피해자에게 신속하게 피드백 하기로 했습니다.

공사는 “직원의 갑질로 인해 피해를 입었을 경우 센터를 방문해 신고하거나, 공사 홈페이지나 이메일 등을 활용해 익명으로 신고하면 된다”고 관심을 당부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이재명 “혜경궁 김씨 아내 아냐… 경찰 수사 네티즌 수사대보다 못해”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주인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아내 김혜경 씨라고 판단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