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유출… 협력업체 직원 1명 숨지고 2명 의식 없어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단지 기흥캠퍼스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유출… 협력업체 직원 1명 숨지고 2명 의식 없어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사업장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유출돼 20대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했습니다.

오늘(4일) 오후 1시 55분쯤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1층 화재진화설비 이산화탄소 밀집시설에서 협력업체 소속 직원 3명이 쓰러진 채 발견됐습니다.

삼성 자체 소방대가 바로 출동해 부상자 3명을 동탄 한림대병원으로 옮겼지만 1시간 40여분 만인 오후 3시 40분쯤 하청업체 직원 24살 A씨가 숨지고, 26살 B씨와 54살 C씨 등 2명은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소화설비를 관리하는 협력업체 소속 직원들로, 올해 말까지 하청을 받아 일하는 계약직 직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당시 자재실로 자재를 가지러 간 사이 이산화탄소 배관실이 터지면서 산소결핍으로 인해 질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측은 “관련 부처의 사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면서 “사고를 당한 협력사 직원들과 가족에게 깊은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강제퇴거 조치에 반발 세입자가 집주인 찔러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부동산 명도 강제집행에 반발한 세입자가 집주인을 흉기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 중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