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사망자 부검 결과… 이산화탄소 중독에 의한 사망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단지 기흥캠퍼스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사망자 부검 결과… 이산화탄소 중독에 의한 사망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질식사고로 숨진 20대 근로자는 이산화탄소 중독에 의한 사망으로 추정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결과가 나왔습니다.

오늘(5일) 오전 24살 A씨 시신을 부검한 국과수는 “외상이 없고 정황상 이산화탄소 중독에 의한 사망으로 추정된다”라며 “다만 CO₂중독에 의한 사망인지는 혈액검사 등 정밀감정을 해봐야 정확히 알 수 있다”라는 1차 소견을 내놨습니다.

A씨는 4일 오후 2시쯤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1층 CO₂집합관실 옆 복도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1시간 40여분 뒤 숨졌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2018년 11월 20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90.7MHz) 모바일뉴스 [경기 뉴스] ■”수사 중인 사립유치원 명단 공개해야”…시민감사관 “공표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