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고 당한 직원과 가족에게 죄송하다” 공식 사과
고개 숙인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고 당한 직원과 가족에게 죄송하다” 공식 사과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는 기흥사업장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한 데 대해 오늘(5일) 공식 사과했습니다.

김 대표이사는 “소중한 생명이 희생되는 슬프고 안타까운 사고가 일어났다”라며 “안전을 지키기 위해 나름대로 노력해왔지만 참담한 결과가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불의의 사고가 발생한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사고를 당한 직원과 그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사고를 당한 직원들의 회복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고 직후 신고를 하지 않고 사망자가 발생한 후 소방당국에 신고를 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규정대로 했다”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추후에 종합적인 브리핑을 다시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삼성 자체 소방대원이 병원에 후송돼 치료를 받은 것에 대해 병원 측 진단 결과 “이산화탄소 누출 소견이 없다”고 나왔다면서 삼성 직원은 현재 퇴원한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어제(4일) 오후 2시쯤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1층 CO₂집합관실 옆 복도에서 CO₂ 누출로 24살 A씨가 숨지고 2명이 부상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이재명 “혜경궁 김씨 아내 아냐… 경찰 수사 네티즌 수사대보다 못해”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주인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아내 김혜경 씨라고 판단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