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남부청 사이버수사대, 음란물 유통 웹하드 운영자 주거지 등 압수수색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로고 <사진=경인방송 D.B>

경기남부청 사이버수사대, 음란물 유통 웹하드 운영자 주거지 등 압수수색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오늘(7일) 오전 9시부터 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는 A씨 주거지 등 3곳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음란물이 유통되는 것을 방치한 혐의를 받는 웹하드 사업체 2곳의 실제 운영자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현재 경찰은 수사관 15명을 투입, A 씨 주거지와 사택, 사업체의 지점 등을 동시에 압수수색 해 하드디스크와 영업 관련 자료 확보를 시도했습니다.

사이버 성폭력 사범 특별단속 중인 경찰은 지난 4일 해당 웹하드 2곳과 계열사 등 총 5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인 바 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이재명 “혜경궁 김씨 아내 아냐… 경찰 수사 네티즌 수사대보다 못해”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주인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아내 김혜경 씨라고 판단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