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 원삼면 생활거점 확 바꾼다…2023년까지 40억 투입
용인 원삼면 기초생활거점 육성 종합계획도. <사진= 용인시>

용인 원삼면 생활거점 확 바꾼다…2023년까지 40억 투입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처인구 원삼면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이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에 선정돼 국비 28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은 읍.면소재지에 인근 배후마을 주민들에게도 편의를 제공할 수 있도록 교통, 문화시설, 경관 등을 개선하는 일입니다.

시는 국비를 포함해 모두 4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오는 2023년까지 처인구 원삼면 고당리 일대에 생활 편의를 위한 문화.교육.교통 시설 등을 확충하고 지역 경관을 개선하는 사업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우선 방치된 시유지를 활용해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주민들을 위해 주차장을 조성하고, 노후한 원삼 배나무센터를 리모델링해 홀로어르신을 돌보고 지역주민들이 다함께 이용하는 문화.학습 공간으로 만들 계획입니다.

백군기 시장은 “살기 좋은 농촌마을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시에서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수원시, ‘휴먼살피미’로 복지안정망 촘촘하게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경기도 수원시는 가정을 방문하는 직업에 종사하는 이들이 복지대상자를 발굴하고 복지서비스까지 연계하는 ‘휴먼살피미’ 제도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