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제 / 인천항만공사 미국 본사 둔 크루즈 2척 ‘오버나잇 크루즈’ 유치 성공
8만톤급 럭셔리 크루즈선인 ‘웨스테르담(Westerdam)호’

인천항만공사 미국 본사 둔 크루즈 2척 ‘오버나잇 크루즈’ 유치 성공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인천항만공사가 미국에 본사를 둔 크루즈 2척을 인천항에 유치했습니다.

단순 기항이 아닌 하룻밤을 머물다 가는 오버나잇 크루즈로 관광 효과가 극대화될 전망입니다.

강신일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인천관광공사와 함께 참가한 중국 칭다오 크루즈 포트세일즈에서 ‘오버나잇 크루즈’ 2척을 유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유치한 크루즈선은 미국 시애틀에 본사를 두고 있는 홀랜드 아메리카라인(Holland America Line)의 ‘웨스테르담(Westerdam)호’와 씨번 크루즈 라인(Seabourn Cruise Line)의 ‘써전(Sojourn)호’입니다.

합동 세일즈단은 크루즈 선사들과 만난 자리에서 인천항의 안전하고 쾌적한 항만시설과 강화도 DMZ, 템플스테이 등 테마가 있는 관광지들을 적극적으로 홍보했습니다.

또한 선사 주 고객층의 취향과 선박 스케줄 등을 면밀하게 분석한 후 늦은 밤까지 이어진 마라톤 회의 끝에 단순 기항이 아닌 하룻밤을 머물다 가는 ‘오버나잇’ 크루즈 유치에 성공했습니다.

8만톤급 럭셔리 크루즈선인 ‘웨스테르담호’는 내년 2월 26일 승객 2천명과 승무원 800명을 태우고 인천항에 들어와 27일에 제주로 출항합니다.

3만톤급 ‘써전호’는 크루즈여행 마니아들에게 고급 크루즈로 평가받는 하이엔드 크루즈선으로 승객 450명과 승무원 300명을 데리고 내년 5월 6일부터 7일까지 인천의 봄날을 체험할 예정입니다.

IPA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오버나잇 크루즈 유치는 모항과 더불어 크루즈관광의 꽃으로 불린다”며 “10시간정도 머물다 가는 일반 크루즈선에 비해 여행객들이 여유를 갖고 더 많은 추억을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남봉현 사장은 “최적의 항만인프라 제공과 관광서비스 품질 향상을 통해 앞으로도 다양한 크루즈선이 인천항을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내년 크루즈 터미널 개장을 발판삼아 크루즈 여객유치 마케팅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같은 일하고도 내 월급은 왜 적어?…복지 양극화 부추기는 ‘민선 7기 인천 복지 정책’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앵커) 같은 일을 하고도 자신보다 더 많은 급여를 받을 땐 어떤 기분이 들까요? 인천 사회복지종사자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