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사고… 치료 중이던 50대 협력업체 1명 숨져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단지 기흥캠퍼스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사고… 치료 중이던 50대 협력업체 1명 숨져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발생한 소화용 이산화탄소(co₂) 누출사고로 부상해 치료를 받아오던 50대 협력업체 직원 1명이 결국 숨졌습니다.

이로 인해 이번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습니다.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오늘(12일) 오전 11시 50분쯤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던 53살 김 모 씨가 숨졌습니다.

김 씨는 이달 초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 누출사고로 부상해 이 병원으로 옮겨진 뒤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가운데 치료를 받아 왔습니다.

앞서 4일 오후 2시쯤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 1층 이산화탄소 집합관실 옆 복도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누출돼 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수원시, ‘휴먼살피미’로 복지안정망 촘촘하게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경기도 수원시는 가정을 방문하는 직업에 종사하는 이들이 복지대상자를 발굴하고 복지서비스까지 연계하는 ‘휴먼살피미’ 제도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