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수원, 용인, 고양, 경남 창원… ‘특례시 추진 공동대응기구’ 출범
<사진=수원시 제공>

경기도 수원, 용인, 고양, 경남 창원… ‘특례시 추진 공동대응기구’ 출범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인구 100만 명이 넘는 경기도 수원시와 용인시, 고양시와 경남 창원시 4개 시가 특례시 실현에 힘을 합치기로 했습니다.

4개 시는 오늘(12일) 창원시청 시민 홀에서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추진 공동대응기구 출범식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백군기 용인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등 4개 대도시 시장이 참석했고, 4개 시 시장들은 공동위원장을 맡기로 했습니다.

기획단은 특례시 추진을 민선 7기 시정 최우선 과제로 정하고 지방자치법 개정을 통해 특례시 법적 지위 확보와 광역시 급 자치권한을 반드시 실현한다는 창원 선언문을 발표했습니다.

기획단은 향후 중앙정부와 국회 설득, 입법 지원과 총선 공약화 요구, 정책토론회 등 특례시 실현에 주력한다는 방침입니다.

특례시가 되면 지역 맞춤형 행정서비스를 더 충실히 제공할 수 있고, 세수가 늘어나 주요 현안사업과 복지사업을 신속히 추진할 수 있습니다.

또 도(道)를 거치지 않고도 중앙정부와 직접 교섭을 할 수 있어 국책사업, 국책기관 유치 등에도 힘을 얻을 수 있습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3일 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회에서 특례시 지정 문제와 관련해 “중앙정부로부터의 지방자치 분권이 되는 만큼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현재 상태로는 실현 불가능하다고 본다”면서 부정적인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수원시, ‘휴먼살피미’로 복지안정망 촘촘하게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경기도 수원시는 가정을 방문하는 직업에 종사하는 이들이 복지대상자를 발굴하고 복지서비스까지 연계하는 ‘휴먼살피미’ 제도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