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명 “야당국회의원 의견도 충실히 수렴하겠다”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경기도-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이재명 “야당국회의원 의견도 충실히 수렴하겠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발전을 위해 야당 국회의원의 의견도 충실히 수렴하겠다”며 몸을 낮췄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14일) 오전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경기도 지역 야당 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회를 열고 “국정운영에는 다른 입장이 있을 수 있어도 경기도정에는 특별한 차이가 없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현실적인 방법으로 충분한 대화 통로를 만들겠다”며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국회 소통채널로 지목해 향후 야당 국회의원과의 소통을 책임지도록 했습니다.

이에 대해 야당국회 의원들도 경기도 발전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습니다.

김영우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위원장은 “야당이라고 해서 무조건 비판만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협조할 것은 확실히 협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은 “경기도 차원에서 의원들이 나서야 할 일이 있다면 서로 공유하고 소통하면서 이끌어가자”고 화답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김영우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위원장, 주광덕.이현재.김성원.송석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과 정병국.이찬열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등 7명의 야당 국회의원이 참석했습니다.

도는 정책협의회를 통해 평화통일, 철도.도로망, 생활인프라, 미세먼지 대응 등 4개 분야 40개 사업 1조8천559억 원 규모의 국비 지원을 건의했습니다.

도의 내년도 국비확보 목표액은 12조5천억 원입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3일에는 경기도 지역 국회의원과 11일에는 여당 지도부와 경기도 지역 여당 국회의원과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국비확보 지원 등을 건의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수원버스 용남고속 파업 계속… 시민 불편 이어질 듯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수원 버스업체인 용남고속 노조가 사측과 협상 결렬로 파업에 들어가 시민들의 불편이 추석 연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