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항∼중국 웨이하이 3만1천t급 새 카페리선 취항
인천-웨이하이 운항 뉴골든브릿지 7호<위동항운 제공>

인천항∼중국 웨이하이 3만1천t급 새 카페리선 취항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과 웨이하이를 잇는 한중 카페리 노선에 국내에서 새로 건조한 대형 선박이 운항됩니다.

한중 합작법인 위동항운유한공사는 오늘(14일) 오후 3시 인천항 제2국제여객터미널에서 ‘뉴골든브릿지 7호’ 취항식을 개최했습니다.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이 배는 최대 724명의 승객을 태우고 컨테이너 335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를 실을 수 있습니다.

국제 안전규정을 반영해 운항 안전도를 크게 강화했고 유황 저감장치를 설치해 환경오염도 최소화 했습니다.

한중 카페리 노선에 국내에서 건조된 배가 투입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위동항운 전기정 사장은 “선박 신조를 위해 한·중·일 조선소를 폭넓게 비교했고 가격 측면보다 안전·환경·고객서비스를 우선 고려해 세계 최고 수준인 현대미포조선에 한중 카페리 선사 최초로 건조를 맡겼다”고 말했습니다.

뉴골든브릿지 7호는 15일 인천항을 출항해 웨이하이로 운항을 시작합니다.

위동항운은 지난 18년간 한중 카페리 항로를 5천400차례 운항하며 여객 234만명, 화물 88만TEU를 수송한 기존의 뉴골든브릿지 2호는 매각할 예정입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현대제철 해병대전우회 동구청에 불우이웃돕기 성금 기탁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현대제철 해병전우회는 오늘(21일) 동구청을 방문해 추석을 맞아 동구 지역 어려운 이웃돕기에 사용해 달라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