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라이브뉴스 / 따복공동체 / 2018 꼽사리영화제 & 꼽이 마을 축제 현장  

2018 꼽사리영화제 & 꼽이 마을 축제 현장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프로그램명: 시사포차 
■방송일시: 2018년 09월 05일 19시 10분
■주제: 2018 꼽사리영화제 & 꼽이 마을 축제 현장 

■진행: 이종근, 장한아 
■리포터: 박수영 

 

장한아 : 이번 순서는 사람 중심의 사회적 경제를 실현하는 따뜻한 마을 공동체

            소식을 만나보는 시간이죠 ~? 박수영리포터 모셨습니다.

            안녕하세요~ 박수영리포터

 

박수영 : 안녕하세요~ 따뜻한 마을이야기를 전하는 리포터 박수영입니다.

 

장한아 : 오늘은 어떤 소식을 들고 왔나요 ?

 

박수영 : 저는 오늘 마을 주민이 주인공인 특별한 영화제!

            꼽사리영화제와 함께하는 2018 꼽이 마을 축제 현장에 갔다 왔습니다.

 

이종근 : 마을 주민이 주인공이라니, 직접 만든 영화를 상영하나봐요~

            꼽사리 영화제요? 이름이 신기하네요.

 

박수영 : 그렇죠. 이름이 듣자마자 기억에 딱 남더라고요.

            어떤 의미인지 김진영 기획단장에게 직접 듣고 왔습니다.

INST1

녹음 1 : 40초 김진영 기획단장

꼽사리 영화제는 부천 피판 영화제때, 마을에서 꼽사리 껴서 작게 한다는 의미에서 꼽사리영화제입니다. 피판 영화제는 크고, 배우나 감독이 만드는데 꼽사리영화제는 꼽사리껴서 누구나 감독이 되고 배우가 되서 우리의 영화를 만들어보자! 는 의미에서 출품한 작품들을 마을에서 상영하는 유래로 만들었다.

 

장한아 : 꼽사리껴서 마을사람들이 직접 영화를 만들어보자~! 의미가 정말 좋네요.

           마을주민들이 시나리오부터 촬영까지 전 제작 과정을 도맡아서 만든 거예요?

 

박수영 : 그렇죠, 그렇기 때문에 더 의미가 있는 것 같아요.

            10대 청소년들부터 80대 어르신들까지~ 연령층도 다양했는데요.

            이날 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 영화로 대상을 수상한

            어르신들 중 한분, 김금화 할머니에게 소감을 듣고 왔습니다.

 

INST1

녹음 2 : 24초 김금화 할머니

좋았죠. 80이 넘은 나이에 이렇게 영화를 찍게 돼서 감사하고 고맙고

십대가 된 기분이고. 영화배우는 (대본) 보고 하잖아요. 적는 것 도 없고 즉석에서 다 하는 거예요.

 

이종근 : 어르신들이 대본을 암기하시나, 어떻게 영화를 찍지 궁금했는데

            상황이 정해지면 100% 애드리브로 진행하는 거군요.

 

박수영 : 맞습니다. 경험이 함께 나오면서 더 리얼한 연기가 가능하다고해요.

            이렇게 영화를 만들면서 받는 감동도 크다고 하는데요.

             나도 영화를 찍었다, 내가 배우다, 감독이다 라는 자신감이 생기고

             자존감도 높아진다고 합니다.

 

장한아 : 정말 뿌듯할 것 같아요. 열정만큼은 여느 영화인 못지않네요!

            꼽사리 영화제 이번에 처음 진행된 건가요~?

 

박수영 : 아니요. 올해로 벌써 6회째를 맞이한 행사인데요.

            마을의 동아리 활동이었던 낮밤마실 드루와 공동체가

           성장해서 지금의 모습을 갖추었다고 합니다.

           김진영 기획단장에게 자세히 듣고 올게요.

INST1

녹음 3 : 31초 김진영 기획단장

2013년도에 처음으로 작게 시작한 꼽사리영화제가 한해도 안 끊고 해왔고요.

재정이 없으면 없는 대로, 작게 있으면 있는 대로 크게 해왔습니다.

배우는 잘난 사람만 하는 줄 알았는데 나도 잘난 사람이구나라며 자존감이 높아지더라고요.

 

박수영 : 꼽사리 영화제와 더불어 마을주민들이 주도한 다양한 행사들로

           볼거리 즐길 거리가 한가득 이었는데요.

           체험을 즐기는 주민들에게 어떤지 여쭤봤습니다.

 

INST1

녹음 4 : 42초 체험 즐기는 주민들

거울 만드는 거예요. 재밌네요. 그림 그리는 것이 어색하지만 재밌어요.//

우리 쌀로 만든 떡을 만들고 있어요. 오늘 여러 가지 부스가 열려서 체험할 것도 많고 즐거웠고요. //구경하러왔어요. 할머니들은 경로당에서 오시고 사람도 구경하고 밥도 주고 떡도 주고 좋아요.

 

이종근 : 그림을 그린다고 하시고, 쌀로 만든 떡도 만들고

              정말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었던 것 같은데요.

               몇 가지만 소개해주세요. 어떤 체험들이 있었나요?

 

박수영 : 페이스페인팅, 종이접기 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체험들이 많았는데요.

           추억이 새록새록 손톱에 봉숭아 물도 들일 수 있었습니다.

 

장한아 : 지금 아이들은 봉숭아 물들이기를 모르는 아이들도 있다면서요.

           저만해도 어렸을 때 봉숭아 물 들이고 했는데

 

박수영 : 저도 깜짝 놀랐어요.

            초등학생 친구가 체험을 받고 있었는데, 처음 받아본다고 신기해하더라고요.

           이날 행사는 마을 주민이 주인공이라고 했잖아요?

           체험을 진행하는 부스 운영자도 다 마을주민이었습니다.

           예술이야 부스 운영자 이은주 선생님 만나볼게요.

INST1

녹음 5 : 27초 예술이야 부스 운영자 이은주

우리끼리만 앉아 있다가 밖으로 나온 거잖아요. 마을 사람들이 함께 어울리는 시간이 많지 않아요.

시에서나 여러 국가적인 행사는 많지만 마을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들고 나와서 하는 행사는 드물어요.

이 행사는 내가 나가고 친구가 나가고 아는 사람이 있어서 더 즐거운 것 같아요.

 

장한아 : 아까 수영리포터가 말했듯 마을 주민 모두가 주인공인 축제네요!

           주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이런 축제가, 이런 공동체가 더 많이

           생겼으면 좋겠어요!

 

이종근 : 저는 이시간이 항상 기다려져요.

            청소년부터 청년, 노인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마을공동체 모습을 보면서

            오늘도 마음이 따뜻해지는 시간 이었어요~!

 

박수영 : 성대하고 유명한 축제는 아니지만 함께하는 마음이 있어서 더 의미있는

            행사가 아닐까 싶은데요. 따뜻하고 행복한 마을은 멀리 있지 않습니다~!

 

장한아 : 다음 주 수요일에도 따뜻하고 복된 소식으로 만나요.

           알찬정보 전해준 박수영리포터 고맙습니다.

 

박수영 : 감사합니다.

907news@ifm.kr

Check Also

우리 아이들의 식판을 세척해주는 기업?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프로그램명: 시사포차  ■방송일시: 2018년 10월 03일 19시 10분 ■주제: 우리 아이들의 식판을 세척해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