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서구, 정서진 피크닉 클래식 잊지 못할 추억과 감동 남겨
서구가 개최한 정서진 피크닉 클래식에서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서구청 제공>

서구, 정서진 피크닉 클래식 잊지 못할 추억과 감동 남겨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서구가 개최한 ‘2018 정서진 피크닉 클래식’이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습니다.

서구문화회관에서 어제(15일) 열린 폐막 공연에는 약 900여 명의 관객이 찾아와 축제의 피날레에 함께했습니다.

박상현이 지휘하는 모스틀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정상급 성악가들이 오페라 갈라 콘서트를 선보이며, 일주일간 이어진 축제의 대장정을 화려하게 마무리했습니다.

‘2018 정서진 피크닉 클래식’은 8일부터 15일까지 서구 전역에서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열리며, 서구민을 비롯해 다른 지역에서 찾아온 관광객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받았습니다.

개막 공연과 선데이 클래식, 폐막 공연 등은 무료로 진행돼 클래식의 문턱을 낮췄으며, 오케스트라, 성악, 합창과 실내악 등 더욱 다양하게 클래식을 즐길 수 있는 공연들이 이어졌습니다.

특히, 이재현 서구청장과 소프라노 신영옥, 서구립소년소녀합창단이 함께한 노래는 특별한 감동을 주었습니다.

‘선데이 클래식’에는 더 많은 관객이 찾아와 청라호수공원을 가득 메웠습니다.

유료 공연으로 열린 엘림아트센터 협력 프로그램의 객석 점유율도 높았습니다.

피아니스트 조재혁의 ‘피아노 토크’는 연주뿐만 아니라 연주자의 이야기 및 해설, 피아노 경연대회 수상자와 함께하는 마스터 클래스를 진행해 관객과 대화하는 듯한 새로운 형태의 공연을 보여줬습니다.

14일 검악역에서 열린 프린지 공연은 바쁜 퇴근길을 서두르던 직장인들의 발길을 멈춰서게 했으며, 15일 정서진 노을종 아래에서 펼쳐진 노을음악회도 여가를 즐기러 나온 많은 이들에게 깜짝 선물을 선사했습니다.

이재현 구청장은 “정서진피크닉 클래식을 구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서구의 대표 축제로 만들겠다”고 밝히며, “내년에도 국내외 최고 연주자들의 공연은 물론, 더 많은 주민이 같이 참여하는 무대를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서구 기업단체와의 간담회 개최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서구는 오늘(18일) 구청 의원간담회장에서 기업단체와의 간담회를 개최했습니다. 간담회는 최저임금과 근로기간 단축, 구인·구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