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술취해 여자화장실 들어간 현직 순경 “기억 안나”
안산단원경찰서 <사진=경인방송 D.B>

술취해 여자화장실 들어간 현직 순경 “기억 안나”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안산단원경찰서는 경기남부 지역 경찰서에서 근무하는 A 순경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성적 목적 공공장소 침입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A 순경은 지난달 25일 오전 2시 25분쯤 안산시 상록구의 한 상가건물 1층 여자화장실에 몰래 들어간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화장실을 사용하고 나오려던 B 씨가 화장실 칸 안에서 문 위로 머리를 내민 A 순경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이 A 순경을 발견해 임의동행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 순경은 “술을 많이 마셔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 순경의 휴대전화에서는 문제 될만한 것이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역주행 고속도로 사망사고 음주 운전자, 5개월만에 구속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만취한 상태로 고속도로에서 역주행한 20대 운전자가 검찰의 영장 재청구로 사고 발생 5개월 만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