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서구 개청 30주년 맞아 서구 미래 30년 비전 선포식
인천시 서구는 서구문화회관에서 개청 30주년과 서른 번째 구민의 날을 기념하는 ‘서구 미래 30년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서구청 제공>

서구 개청 30주년 맞아 서구 미래 30년 비전 선포식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서구는 오늘(20일) 서구문화회관에서 개청 30주년과 서른 번째 구민의 날을 기념하는 ‘서구 미래 30년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습니다.

기념식은 서구의 지나온 과거를 돌아보고 희망찬 미래 30년을 그려보는 시간으로 서구 미래 홍보영상을 소개하고, ‘서구 미래 30년 비전’ 에 대해 이재현 구청장이 행사에 참석한 구민들에게 서구의 발전상과 미래상을 제시했습니다.

이번에 선포된 서구 비전은 구민이 행복하고 구민과 함께할 수 있는 효과적인 정책실행을 위해, 민선 7기 출범과 더불어 새로운 도약을 위한 비전을 제시한 것 입니다.

서구 비전은 깨끗한 환경과 행정·안전이 확보된 클린 서구, 창조적 문화와 따뜻한 복지, 아이를 키우고 싶고 편리한 교통으로 구민이 살고 싶어 하는 행복한 서구, 민심을 받들고 소통하며 지역의 균형발전으로 구민과 함께하는 서구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또 구민과 함께하는 정책을 실행하기 위해 구민과 함께 만든 구정 슬로건인 “클린 서구, 행복한 서구, 함께하는 서구”를 선포했습니다.

이밖에도 지역주민들이 구에 바라는 점을 메모지에 작성해 자유롭게 부착할 수 있도록 구민소통 희망나무를 문화회관 로비에 설치 후 100여 건의 주민 의견을 접수했고, 향후 민심의 방향으로 알고 구정에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어 구민 화합과 구정발전에 기여한 구민을 대상으로 구민상과 개청 30주년 기념 특별상에 대한 시상을 실시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 모 병설유치원 원감, 담임 교체 요구하는 학부모에게 교사 음성 몰래 녹음해 전달…국가인권위 ‘인권 침해’ 결정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인천의 한 병설유치원 원감이 교사의 음성을 몰래 녹음해 학부모에게 전달한 것과 관련해 국가인권위원회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