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동국제강 인천공장, 소외계층에 ‘사랑의 쌀’ 전달
동국제강 인천공장과 송원문화재단은 동구 관내 ‘작은이들 공부방’에서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의 쌀' 나눔 행사를 가졌다.<동국제강 인천공장 제공>

동국제강 인천공장, 소외계층에 ‘사랑의 쌀’ 전달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동국제강 인천공장과 송원문화재단은 어제(19일) 동구 관내 ‘작은이들 공부방’에서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의 쌀’ 나눔 행사를 가졌습니다.

작은이들 공부방은 유치원생 부터 고등학생까지 방과 후 학습지도 및 홀몸 어르신들에게 무료급식 나눔을 실천하는 곳입니다.

쌀 나누기 행사는 동국제강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작은이들 공부방’ 을 포함한 무료급식 복지시설과 사업장 인근 경로당에 쌀 130포(시가 약 620만원)를 전달했습니다.

노사화합팀 이찬희 이사는 “따뜻한 나눔을 활동을 꾸준히 실천함으로써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동국제강이 될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송원문화재단은 동국제강에서 출연한 공익재단 법인으로 그 동안 저소득층을 위한 자선사업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으며, 인천공장을 비롯한 타 사업장에서도 매년 명절마다 ‘사랑의 쌀’ 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모바일 (2.22)

[경인방송=문희봉 기자] ‘경인방송! 인천을 듣습니다’ iFM(90.7 MHz) 모바일뉴스 [인천소식] ■‘억울함 풀려 고소했는데`… 인천지검 부장검사, 고소인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