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의사협, ‘수술실 CCTV설치’ 법적대응…이재명 “토론하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 경인방송 DB>

의사협, ‘수술실 CCTV설치’ 법적대응…이재명 “토론하자”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도립의료원 수술실 내 CCTV 설치 추진에 대해 대한의사협회가 법적조치와 집단행동을 시사한 것과 관련해 “공개적인 대화와 토론을 정중하게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 북에 올린 글에서 “무조건 반대와 압박은 문제 해결에 아무런 도움이 못 된다”며 이 같이 제안했습니다.

이 지사는 “의료인 진료 위축과 사생활 침해 등은 의료진 입장에서 제기할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하지만, 환자의 요구와 인권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 내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최근 수술실에서의 대리수술 등 밀폐공간에서의 환자 인권침해가 잇따르면서 국민의 걱정이 크다”며 “경기도는 정당하고 적법하며 국민이 원하는 일이라면 어떤 경우에도 이해 관계자의 압박에 굴해 포기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지사는 수술실 CCTV가 의료진을 잠재범죄자로 취급하는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어린이집이나 골목길 CCTV가 선생님과 원장님이나 주민들을 잠재범죄자로 취급하는 것이 아니지 않느냐”며
 
“수술실 CCTV는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환자의 동의하에서만 선택적으로 촬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레임덕, 도정공백 無’…이재명 지사, 도정에 ‘올인’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선거법 관련 공소시효를 앞두고 대외 활동을 자제했던 이재명 경기지사가 다시 도정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