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박남춘 인천시장, 10.4 남북공동선언 기념식 방북단 포함 유력 ‘남북 교류협력 물꼬 트나’
박남춘 인천시장<사진 인천시>

박남춘 인천시장, 10.4 남북공동선언 기념식 방북단 포함 유력 ‘남북 교류협력 물꼬 트나’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박남춘 인천시장이 10.4 남북공동선언 기념식 참석을 위해 오는 5일 평양을 방문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0.4 선언 당시 청와대 인사 수석을 지낸 것이 방북단 포함의 배경으로 알려졌습니다.

방북이 성사되면 남북 교류사업 등 지역 현안에 대한 구체적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강신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10.4 남북공동선언 11주년 기념식이 오는 5일 평양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기념식에는 150명 규모의 민관 공동 대표단이 방북할 전망입니다.

방북단은 노무현재단 관계자와 사회단체, 학계,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대거 포함됐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도 방북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0.4 공동선언 당시 청와대 인사 수석을 지낸 것이 방북단 포함의 배경으로 전해집니다.

특히 박 시장은 이른바 ‘뼈노’를 자청하며 10.4 선언이 남북 평화의 기틀을 조성했다고 강조해 왔습니다.

인천시 관계자는 “현재 방북 일정을 조율 중이고 내일(2일)까지는 확정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박 시장으로선 청와대 인사 수석에서 11년 만에 접경지역 단체장으로 방북길에 오르게 됩니다.

남북 교류협력 사업 등 지역 현안에도 긍정적 영향이 기대됩니다.

인천은 해주와 개성을 잇는 남북 공동경제자유구역 추진과 남북 공동어로구역 조성, 스포츠 교류 등을 계획 중입니다.

강화 개성 간 역사 학술 교류와 수산 환경 분야 교류 협력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번 방북을 통해 정부가 아닌 지자체 차원의 구체적인 교류 협력 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검단신도시 학교 대란 피했다…교육부, 4개 학교 신설 허가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분양공고 문제로 한 차례 반려됐던 검단신도시 4개 학교 신설이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중투심)의 문턱을 넘었습니다. 인천시교육청은 오늘(12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