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북한과 교류협력사업 6개항 합의…사실상 8년만에 사업 재개
7일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도청브리핑 룸에서 방북성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경기도, 북한과 교류협력사업 6개항 합의…사실상 8년만에 사업 재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후원하는 ‘아시아.태평양의 평화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 북측 대표단이 참가하고, 도내에 옥류관 남한 1호점 유치가 추진됩니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오늘(7일)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평양에서 열린 남북공동행사에 참여하면서 북측과 교류협력사업에 대해 의미있는 합의를 이뤄냈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지난 2010년 5.24조치 이후 중단됐던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사실상 8년 만에 재개하는 것입니다.

도와 북측의 합의 사항은 모두 6개 항으로, 구체적 실천방안 마련과 개별적 사안에 대한 서면합의 등을 위해 필요하면 도지사와 도의회, 도내 시.군 단체장이 방북하기로 했다고 이 부지사는 설명했습니다.

합의사항에 따르면, 우선 ‘아시아.태평양의 평화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 북측이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이 대회는 (사)아태평화교류협회 주최로 중국과 일본 등 11개국 대표가 참석할 예정인 국제교류대회이며, 장소는 킨텍스가 유력합니다.

두 번째는 체육, 문화, 관광 등 상호협력사업에 대한 순차적 진행입니다.

이 부지사는 “내년에 북측 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리는 국제프로복싱대회에 남북단일팀을 구성해 참여하거나 개성~파주 평화마라톤대회 개최 등의 방안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도는 현재 파주 임진각 일원에서 진행 중인 평화통일마라톤대회의 코스를 개성공단까지 연장하고 이를 (가칭)평화국제마라톤 대회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세 번째는 농림복합사업, 축산업, 양묘사업 재개와 협력사업을 위한 기구 설립 추진 등입니다. 도와 북측은 우선 황해도 지역 1개 농장을 선정해 농림복합형 시범농장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네 번째는 도내에 냉면으로 유명한 북측의 옥류관을 유치하기 위해 관계자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고, 다섯 번째는 북측의 대일 항쟁기 당시 강제동원 진상과 실태규명에 경기도가 공동참여하기로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여섯 번째는 메르스, 조류독감 등 초국경 전염병과 결핵, 구충예방사업 등 보건위생 방역사업과 장애인 단체와의 협력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 부지사는 “4.27 판문점 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 등 남북정상간 합의에 따라 현재 상태에서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최선을 다하고자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이 부지사는 지난 4~6일 평양에서 열린 10.4 정상선언 11주년 공동기념행사 참석 차 북한을 방문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2018년 10월 18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90.7MHz) 모바일뉴스 [경기 뉴스] ■국회 행정안전위 내일 이재명 도정 첫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