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교수 부정 채용·업무상 횡령 등 혐의 김길자 전 경인여대 총장 검찰 송치
인천지방경찰청 청사 전경

교수 부정 채용·업무상 횡령 등 혐의 김길자 전 경인여대 총장 검찰 송치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김길자 전 경인여자대학교 총장을 업무상 횡령과 업무 방해 등의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전 총장은 지난 2014~2015년 교수 3명을 부정 채용했으며 이 중에는 김황식 전 국무총리의 딸도 포함돼 있습니다.

김 전 총장은 또 교직원들의 성과급 명목으로 4천500만원을 지급했다가 되돌려 받아 이승만 석상 건립비로 사용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전 총장은 범행 사실을 전면 부인하고 있지만 관련자 진술 등을 통해 혐의 사실을 확인했다”며 “교육부와 학교 등에 관련 사항을 알려 조치토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역주행 고속도로 사망사고 음주 운전자, 5개월만에 구속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만취한 상태로 고속도로에서 역주행한 20대 운전자가 검찰의 영장 재청구로 사고 발생 5개월 만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