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서구, 매립지 출입 노후 폐기물운반차량 친환경차 전환촉구
서구가, 미세먼지로부터 구민의 건강보호 나선다. 사진은 이재현서구청장수도권매립지와회의사진<서구청 제공>

서구, 매립지 출입 노후 폐기물운반차량 친환경차 전환촉구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서구는 미세먼지로부터 구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일환으로 수도권매립지 출입 폐기물운반차량과 청소차량을 친환경연료 차량으로 교체토록 정부 및 3개 시·도에 촉구한다고 오늘(12일) 밝혔습니다.

수도권매립지에 현재 등록된 폐기물 운반차량은 올 9월말 기준 1천300여대로, 이중 93%인 1천244대가 미세먼지를 다량 배출하는 경유 차량이며, CNG 등 친환경 연료차량은 6%인 89대에 불과한 실정입니다.

특히, 매립지에 등록된 폐기물 운반차량의 경우 10년 이상 된 경유 차량이 약 500여대로 매립지가 입지한 서구는 물론 수도권 내 폐기물운반차량 이동경로에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고 구는 설명했습니다.

또 도로를 청소하는 노면청소차의 경우 천연가스 청소차량의 보급률이 수도권 기준, 2009년 186대에서 2017년 9대로 보급률이 낮아지는 추세로 도로먼지를 청소하면서 공기 중에 미세먼지를 배출하는 악순환이 지속되기 때문에 친환경연료 차량의 비율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재현 구청장은 “구의 관용차량 중 내구연한이 지난 차량교체 시, 친환경차량으로 바꾸도록 해 친환경차량의 비율을 현재 20.5%에서 2020년까지 35%이상으로 늘려, 차량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현저히 낮춰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도권매립지 출입 폐기물운반차량에 대해 노후차량 교체 시, 친환경차로 교체하지 않을 경우 매립지 출입을 제한하는 등의 패널티 부여 방안에 대해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와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대책과 연계해 쓰레기가 흩날리지 않도록 차량의 밀폐와 선진화 대책도 수도권매립지 조정위원회 운영위원회에 안건에 올려 협의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고 전했습니다.

서구는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와 협의해 매립지반입 폐기물 운반차량의 친환경차량 확대 운영을 촉구하는 등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전방위적인 행보를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검단신도시 학교 대란 피했다…교육부, 4개 학교 신설 허가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분양공고 문제로 한 차례 반려됐던 검단신도시 4개 학교 신설이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중투심)의 문턱을 넘었습니다. 인천시교육청은 오늘(12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