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의료원 수술실 CCTV 설치’ 두고 이재명 VS 의료계 공개토론…”서로 입장차 만 확인”
12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집무실에서 경기도의료원 수술실 CCTV설치 시범운영에 따른 토론회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의료원 수술실 CCTV 설치’ 두고 이재명 VS 의료계 공개토론…”서로 입장차 만 확인”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앵커)
경기도가 경기도의료원 수술실에 CCTV 설치·운영을 강행하면서 의료계가 크게 반발하고 있는데요.

CCTV 도입을 추진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에 반대하는 경기도의사회가 오늘(12일) 공개 토론을 벌였습니다.

보도에 홍성민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경기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경기도의료원 수술실 CCTV 설치·시범운영에 따른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의료계의 반발이 거세지자, 양측이 직접 만나 서로의 입장을 들어보자는 취지에 섭니다.

토론회에 참가한 경기도의사회는 일단 수술실 CCTV 설치가 의사나 간호사에 대한 인권과 직업자유에 대한 침해로 이에 따른 부작용도 심각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강중구 경기도의사회 부의장] “수술실 CCTV 감시는 의사나 간호사에 대한 인권과 직업자유 수행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것이며, 이로인해 집도의가 감시받는 불안한 심리상태서 최적의 수술을 못 한다면 피해는 자에게 돌아갈 것입니다”

이동욱 경기도의사회 회장도 “최근 8천 명의 의사를 대상으로 설명 조사를 했고 이 가운데 78%가 CCTV 설치에 반대했다”며 “누군가 지켜보고 있다면 소신진료를 할 수 없고, 환자의 신체 비밀 노출 등 부작용도 속출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반면, 이재명 지사와 시민단체들은 의료분쟁에서 환자들은 사실상 무방비 상태로, CCTV 설치가 이를 해소할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녹취/이재명 지사] “환자들은 불신을 넘어 불안해 하고 있다. 그런걸 보는 환자들이 얼마나 불안하겠습니다. 그런 것을 겪지 않게 하는 것이 도지사의 의무죠”

안기종 한국환자단체연합회 대표는 “환자는 수술실에서 어떤 사고가 일어나도 전혀 알 수 없고, 의료사고 발생 시 환자가 직접 이를 입증해야 하는 문제점을 CCTV 설치로 어느 정도는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날 토론회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직접 좌장을 맡았으며, 경기도의사회,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소비자문제를 연구하는 시민의 모임 경기지회 관계자와 경기도의료원, 경기도 보건정책과 담당자 등이 참여했습니다.

경인방송 홍성민입니다. 

hsm@ifm.kr

Check Also

인천 각계 채용비리 논란 확산…”고용 세습·특혜 채용 뿌리 뽑자”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최근 공공기관 고용 세습이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인천 각계에서 채용 비리 논란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