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인천 각계 채용비리 논란 확산…”고용 세습·특혜 채용 뿌리 뽑자”
연합뉴스 제공

인천 각계 채용비리 논란 확산…”고용 세습·특혜 채용 뿌리 뽑자”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최근 공공기관 고용 세습이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인천 각계에서 채용 비리 논란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인천시 공기업 노조가 공기업 채용 비리에 대한 전수 조사를 요구했고, 국정감사에선 인천대학교의 각종 채용 비리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강신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천시 산하 공사·공단 노조는 성명을 통해 “시 산하 공기업과 구청 시설공단에 대한 채용 비리와 고용세습 의혹을 전수조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노조에 따른 지난 2011년 A구 시설공단은 7급 직원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3명의 동점자가 발생했지만 별도의 절차 없이 B씨를 채용했습니다.

채용된 직원은 지역 유력 정치인의 사위와 친분이 있었다는 의혹이 일었지만 A구는 담당자를 주의 처분하는데 그쳤습니다.

또 다른 구청 시설공단 이사장은 자격요건을 충족하지 못했지만 구의회는 “구청장이 임명하기 나름”이라며 조사를 마무리했다고 노조는 주장했습니다.

노조는 “시 산하 공기업 사장과 상임이사 자리도 낙하산으로 오는 사례가 관습처럼 이어지고 있다”며 “공기업 전수조사를 통해 채용 비리를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회 국정감사에선 인천대학교의 각종 채용 비리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교육위원회 소속 박찬대 의원에 따르면 조동성 총장은 자신의 계약직 운전기사를 지난 8월 대학원 직원으로 보직 변경하며 적정한 인사 절차를 거치지 않았습니다.

또 황우여 전 교육부장관의 정책보좌관 출신 인사를 산학협력중점교수로 특별 채용하면서 통상 교수 연봉의 두 배 수준의 연봉을 지급했습니다.

특히 해당 인사는 조동성 총장을 추천한 총장추천위원회 위원을 맡은 것으로 알려져 보은성 특채라는 지적도 제기됐습니다.

박 의원은 “조동성 총장 취임 후 인천대에서 합리적이지 않은 인사 정책과 채용 등으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대학 경쟁력 확보를 위해선 인사와 채용에 투명성을 확보하는 것이 먼저”라고 지적했습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수원시, 신품종 무궁화 5종 개발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수원시는 신품종 무궁화 5종을 개발했습니다. 수원시의 의뢰를 받은 ‘무궁화와 참나리연구소’는 1년여 간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