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시 “청라 G시티에 구글, LG 안 들어온다”…난개발 우려 속 사업 추진 불투명
오는 2026년 조성 완료 예정인 청라국제도시 G시티 프로젝트 조감도 <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시 “청라 G시티에 구글, LG 안 들어온다”…난개발 우려 속 사업 추진 불투명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인천시는 오늘(24일) 청라국제도시 G시티 사업에 구글과 LG가 입주한다는 얘기는 잘못된 사실이라고 밝혔습니다.

시는 기술 지원만 이뤄질 뿐 두 회사의 직접 투자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때문에 청라 G시티 사업이 스마트시티가 아닌 또 다른 주거시설 난립에 그치는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시가 오늘(24일) 청라 G시티에 구글과 LG가 입주한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허종식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기자 설명회를 열고 두 기업은 사실상 기술만 지원할 뿐 실질적 참여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녹음 – 허종식 정무부시장] “청라 G시티에 모든 시행에 대한 책임은 JK미래가 한다. 구글과 LG는 기술력만 제공한다.”

LH와 민간사업자가 스마트 주거단지라고 주장한 8천 가구 규모의 생활시설도 단순히 구글과 LG의 기술만 반영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허 부시장은 지난 4월 체결한 시와 LH, 민간사업자 JK미래가 맺은 사업추진 양해각서에도 구글과 LG에 대한 내용은 없다며 협약서도 공개했습니다.

앞서 주관사 측은 대기업과 외국 자본 유치를 명분으로 국제업무지구에 설립할 수 없는 생활시설 건립을 주장해 왔습니다.

해당 지역 주민들도 이를 이유로 관련 규정 개정을 요구하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구글과 LG가 입주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G시티 프로젝트는 추진 여부가 불투명해졌다는 분석입니다.

G시티 프로젝트는 청라 국제업무지구에 4차 산업을 기반으로 하는 첨단 업무 공간과 주거시설, 쇼핑몰 등을 조성하는 사업입니다.

하지만 4차 산업 도시의 명분인 두 기업의 참여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면서 단순 부동산 기획투자라는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시는 대규모 생활시설 건립은 주거시설 난립으로 과밀 학급 등 인구 과다에 시달리고 있는 청라의 특성상 또 다른 난개발 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허 부시장은 조성 계획에 따라 필요한 정도의 생활 시설이라면 허용하겠지만 LG와 구글이 사실상 참여하지 않는 이상 8천 가구는 너무 많다고 말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계양구, 계양경기장 조명용 ‘시계탑’ 제막식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계양구는 계양새마을금고에서 기증한 시계탑을 계양경기장 입구 녹지대에 설치하고 오늘(19일) 제막식을 개최했습니다. ‘시계탑’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