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교촌치킨 갑질폭행 논란…”누리꾼 뿔났다”
<경인방송 D.B>

교촌치킨 갑질폭행 논란…”누리꾼 뿔났다”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교촌치킨의 한 젊은 임원이 매장 직원을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말썽을 빚고 있습니다.

해당 임원은 교촌치킨 회장의 6촌 지간으로, 지난 2015년 폭행 사건으로 퇴사한 뒤 다음해 재입사를 하면서 신사업본부장 임원으로 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오늘(25일) 한 매체는 교촌치킨 신사업본부장 A 상무가 지난 2015년 3월 대구의 교촌치킨 한식 레스토랑 주방에서 소속 직원을 폭행하는 장면을 담은 CCTV 화면을 공개했습니다.

이 화면에는 A 상무가 양손을 모은 직원을 상대로 뺨을 때리려는 듯한 자세를 취하기도 하고, 주먹을 머리 위로 올렸다가 다른 직원에게 제지를 당하는 모습이 담겨져 있습니다.

또 A 상무가 다른 직원을 밀쳐낸 뒤, 쟁반을 높이 들어 때리려 하는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교촌치킨은 이번 문제에 대해 회사 자체적으로 진상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 상무는 교촌치킨 권원강 회장의 6촌 지간으로 2015년 폭행사건이 발생하고 재입사를 한 뒤, 상무로 승진돼 신사업 부문에 대한 중책을 맡고 있습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A 상무와 교촌치킨 회장 일가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교촌치킨 불매하겠다”, “직원을 함부로 대하는 회사는 사라져야 한다”, “이래서 기업 경영에 친인척이 들어오면 안된다”는 등의 의견을 내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kjj@ifm.kr

Check Also

“비전문 외국인력 47% 경기.인천에 취업”<경기연구원>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우리나라에 취업한 전체 비전문 외국인력의 47% 이상은 경기도와 인천 지역에 취업하고 있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