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인천시, 2023년까지 해양친수도시 조성 총력

인천시, 2023년까지 해양친수도시 조성 총력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인천시가 바다를 시민 품으로 돌려주기 위한 해양친수도시 인천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입니다.

시는 2023년까지 월미도 등대 조형물 설치, 무인도 해양유원지 개발 등을 추진합니다.

강신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시는 중구 월미도에 등대를 상징하는 조형물을 설치하는 ‘등대 관광 명소화 사업’에 돌입합니다.

시는 7억 원의 예산을 들여 월미광장에 높이 14m, 지름 3m에 달하는 등대 조형물을 설치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추고도 그동안 숨은 자원으로 방치됐던 무인도를 해양유원지로 개발해 시민 휴식공간과 관광명소로 조성합니다.

대상 지역은 중구 무의동 산364-1번지 일원 사렴도유원지와 동구 만석동 산3번지 일원 작약도유원지입니다.

시는 사렴도유원지는 2021년까지, 작약도유원지는 2023년까지 조성할 계획입니다.

또한 시는 해안가에 수변데크와 둘레길 등 친수공간을 조성해 관광명소로 개발하는 해양친수공간 조성사업을 2023년까지 단계적으로 추진합니다.

먼저 오는 2021년까지 남항에 있는 바다쉼터를 확장해 ‘남항 바다낚시 친수공간’ 조성사업을 추진합니다.

또 지역 주민의 휴식활동을 위해 남동구 소래포구 해오름공원과 해오름다리 인근 해안변에 수변데크와 전망쉘터를 설치하는 ‘소래 해넘이다리 해양데크’ 조성사업과 역사와 추억이 담긴 동구 만석·화수부두 일원 공유수면에 소규모 해양데크를 설치하고 군 철책과 초서를 철거하는 ‘만석 및 화구부두 해양데크’ 설치사업을 각각 실시합니다.

인천시 관계자는 “코앞에 바다를 두고도 발 한번 담가보지 못한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는 데 최선을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수원시, 신품종 무궁화 5종 개발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수원시는 신품종 무궁화 5종을 개발했습니다. 수원시의 의뢰를 받은 ‘무궁화와 참나리연구소’는 1년여 간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