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명 “사필귀정이라 믿는다”…경기지사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 출석
경기 분당경찰서에 출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사필귀정이라 믿는다”…경기지사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 출석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여배우 스캔들과 친형 강제입원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오늘(29일) 오전 경기 분당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했습니다.

이날 조사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 지사는 경찰서 앞에 도착해 지지자들의 격려를 받으며 인사를 하고 10시 2분즘 포토라인에 섰습니다.

심경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 지사는 담담한 표정을 지으면서 “도청을 비우게 돼 도민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인생지사 새옹지마 아니겠나. 행정을 하는데서 권한을 사적인 용도로 남용한 일 없다”며 “법과 원칙에 어긋난 행정 한 적 없어 사필귀정이라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밝혀온 경찰 수사의 불만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에 경찰만 있는 것이 아니다”며 “검찰과 법원도 있어 순리에 따라 진실에 접근하고 진실에 접근해서 합리적인 결론이 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6월 바른미래당 성남적폐진상조사특위가 방송토론 등에서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려 한 의혹과 김부선 씨 관련 의혹을 부인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성남시장 권한을 남용해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 시키려 한 직권남용죄,

구단주로 있던 성남FC에 여러 기업이 광고비 명목으로 160억원 이상 지불토록 한 특가법상 뇌물죄(또는 제3자 뇌물죄) 등을 들어 이 지사를 고발함에 따라 해당 사건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전체 가구산업 고용 60% 창출 경기도···가구 혁신생태계 구축 주도해야”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가 가구산업을 생활디자인산업으로 확대하고, 디자인과 혁신역량을 갖춘 산업혁신생태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