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수원시, 회의문화 ‘격식탈피’… 혁신행정 박차
수원시 혁신행정 <사진=수원시 제공>

수원시, 회의문화 ‘격식탈피’… 혁신행정 박차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수원시가 회의 자료 책자를 없애고, 회의 참석자들은 개인 컵을 사용하는 등 격식을 탈피하는 ‘회의 문화 혁신’을 추진합니다.

오늘(30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11월 확대간부회의’에서는 참석자들에게 배부했던 회의 자료 책자 대신 회의장 벽면 스크린에 회의 자료를 띄웠습니다.

또 시장을 비롯한 고위공직자와 주요 보고자 자리에 준비해 놓았던 물컵을 없애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한 모든 회의 참가자는 개인 컵을 들고 회의장으로 들어왔습니다.

수원시는 확대간부회의에서 시작한 ‘회의문화 혁신’을 다른 회의에도 확산한다는 계획입니다.

시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시정 전반에 ‘혁신의 생활화’를 추진하면서 모든 대내 행사에서 축사를 생략하거나 축소하고, 모바일 초청장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등 내빈 위주로 진행됐던 행사를 시민 중심으로 전환하고 있습니다.

지난 여름 화제가 됐던 ‘반바지 출근’과 9월 운영을 시작한 ‘갑질 피해 신고센터’도 혁신행정의 하나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북 대표단, 판교 테크노밸리·경기농기원 방문…내일 경기도 국제학술회의 참석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등 북한 대표단 5명은 오늘(15일) 판교 테크노밸리와 경기도농업기술원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