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양진호 ‘폭행 영상’ 파문 일파만파…경찰 수사 착수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로고 <사진=경인방송 D.B>

양진호 ‘폭행 영상’ 파문 일파만파…경찰 수사 착수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웹하드 업체인 ‘위디스크’의 전 직원을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곧 수사에 착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양 회장이 실 소유주로 알려진 위디스크가 음란물 유통을 방치한 혐의로 압수수색을 하는 등 수사를 해온 만큼 이번 폭행 사건도 함께 수사한다는 방침입니다.

탐사보도전문매체인 뉴스타파는 양 회장이 지난 2015년 4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위디스크 사무실에서 직원으로 보이는 사람에게 욕설하고 뺨을 때리는 등 폭행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경찰은 해당 영상이 포털 등에서 큰 논란을 일으키면서 사건 관련자들과 접촉을 시도하기 시작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의 신속성과 효율성 등을 고려해 사이버수사대가 음란물 유통과 폭행 사건을 모두 수사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 9월 영상물 유통 플랫폼인 웹하드 사업체들의 음란물 유통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위디스크 사무실과 양 회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은 위디스크가 불법 촬영물을 포함한 음란물이 유통되는 것을 방치한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창작뮤지컬 ‘다산 정약용, 하피첩의 귀향’ 남양주 무대에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실학박물관은 다산해배와 목민심서 저술 200주년을 기념해 창작뮤지컬 ‘다산 정약용, 하피첩의 귀향’을 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