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등 3건 기소의견에 “경찰의 무리한 짜 맞추기 수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찰 조사를 마치고 취재진들에게 소회를 밝히고 있다. (사진= 조유송 기자)

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등 3건 기소의견에 “경찰의 무리한 짜 맞추기 수사”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찰이 ‘친형 강제입원’ 등 3개 혐의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것과 관련 “무리한 짜 맞추기 수사로 검찰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단순 고발사건에 이례적으로 30명의 초대규모 수사단을 꾸려 먼지떨이 저인망 수사를 했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이 지사는 “사실 왜곡, 정치편향, 강압 수사, 수사기밀유출로 전체 경찰은 물론 촛불 정부에 누를 끼친 일부 경찰의 고발을 심각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비전문 외국인력 47% 경기.인천에 취업”<경기연구원>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우리나라에 취업한 전체 비전문 외국인력의 47% 이상은 경기도와 인천 지역에 취업하고 있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