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갑문 무재해 현장위해 안전관리에 앞장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갑문 임직원들이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다<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갑문 무재해 현장위해 안전관리에 앞장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 갑문을 ‘무재해 현장’으로 만들기 위해 직원교육, 설비점검, 개량·보강 등 안전관리에 힘쓰고 있다고 오늘(5일) 밝혔습니다.

최근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으로 산업안전보건법상 보호대상 확대, 사업주 책임강화 등 산업재해 예방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1974년 준공된 갑문은 시설물 구조상 추락과 충돌 등의 안전사고 위험이 항상 존재하는 산업현장입니다.

이에 인천항만공사는 매년 인천항 갑문 무재해 운동을 실시하며, 매월 산업안전보건교육을 실시하여 직원들의 안전의식을 고취시키고 있습니다.

무재해 현장 실현을 위해서는 외부 전문기관의 안전 관리자와 함께 갑문현장 점검을 월 2회 실시하여 위험도를 평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하고 있습니다.

또한 매월 4일 안전점검의 날을 맞아 주요 설비의 침수재난을 예방하기 위한 정기점검, 소화기 및 화재경보기 점검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갑문현장은 올 10월말 기준, 무재해 일수 4천734일을 달성했습니다.

인천항만공사는 갑문 근무자의 안전을 위한 스마트 세이프티 시스템 과제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4차산업혁명 기술인 IoT(사물인터넷)와 ICT(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근무자의 안전을 위한 설비 개선을 시행하고 있으며 고압설비 감전과 화재사고 예방을 위한 원격 열화상 감시 시스템, 질식 및 독성가스 등 밀폐공간 안전관리를 위한 공기질 측정센서 설치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테크노파크 ‘4본부5단2실29센터→5본부1단1실24센터’ 조직개편 예고…4월에는 승진 등 대대적인 인사 단행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이하 인천TP)가 조직 개편에 나선다. 이를 토대로 오는 4월에는 승진 등 대대적인 인사도 단행할 예정이다. 인천TP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