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내 불법영업 측량업체 무더기 적발
경기도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도내 불법영업 측량업체 무더기 적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불법 영업을 한 측량업체가 경기도 단속에 대거 적발됐습니다.

경기도는 지난 5월부터 10월까지 도내 측량업체 1천87곳을 대상으로 일제 점검을 실시하고, 관련법을 위반한 104개 업체를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위반 내용은 등록기준 미달 25건, 변경신고 지연 30건, 무단 폐업 10건, 성능검사 지연 38건, 무등록 1건입니다.

수원시 소재 A업체는 등록된 기술자가 퇴사한지 6개월이 넘었는데도 등록관청인 경기도에 신고하지 않은 채 영업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도는 이 가운데 38곳은 행정처분권자인 국토지리원장에 통보하고, 나머지 66곳은 등록취소, 경고, 과태료부과, 고발 등 행정처분 할 방침입니다.

이춘표 도 도시주택실장은 “공식 등록된 측량업체는 경기도부동산포털을 통해 상시 공개하고 있다”며 “개발행위허가 신청과정에서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안양시, 지역상권 살리는 ‘골목식당 런치투어’ 실시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 안양시는 다음달부터 ‘골목식당 런치투어’를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골목식당 런치투어’는 구내식당 휴무일(월 2회)에 맞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