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단독]수원 모 장애인센터 소장, ‘활동지원사업비’ 부당사용 논란
수원시에 위치한 한 장애인센터<사진=조유송 기자>

[단독]수원 모 장애인센터 소장, ‘활동지원사업비’ 부당사용 논란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경인방송은 어제 경기도 수원시의 한 장애인센터 소장의 갑질 행태를 보도해 드렸는데요.

소장의 갑질 행태는 이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소장은 정부가 지원하는 ‘활동지원사업비’도 자신의 직분을 이용해 마구잡이로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배수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A 소장에게 ‘활동지원사업비’는 말 그대로 ‘눈먼 돈’이었습니다.

‘활동지원사업비’란 장애인들의 거동을 돕는 ‘활동지원사’들에게 정부가 지원하는 예산입니다.

올해에만 정부와 경기도, 수원시로부터 받는 ‘활동지원사업비’는 무려 40여억 원.

통상적으로 이 중 75%는 장애인들의 활동을 돕는 지원사들의 인건비로 사용하고, 나머지 25%는 센터 직원들의 임금 등 센터 운영비로 활용합니다.

지난 2016년 2월 취임한 A 소장은 센터 명의의 통장을 하나 만들어 여기에 2016년과 2017년 각각 2천만 원씩 총 4천만 원을 이체한 후 개인적인 용도에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인방송이 입수한 수익금 사용 내역에 따르면, 주로 소장 개인적인 경조사비나 개인이 납부해야 할 체육단체 후원금, 타 기관 센터장 수술비와 소장의 선거권을 갖고 있는 정회원들에게 선물을 지급하는데 사용한 것이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소장은 이 같은 내용의 비용지출은 유관기관 장애인 복지사업의 일환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A 소장] “유관기관과의 관계, 소통 (차원에서) 화환이든 조화든 보내는 것이죠. 장애인 체육 활동을 위한 복지 차원에서 보내는 거죠. 다 장애인 체육회 협회 하에 있는 산하 단체죠. 저 개인적으로는 없고요 하나도.”

현행 지침상 활동지원기관의 수입.지출 범위는 인건비와 처우개선, 장애인복지사업에 한해 집행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A 소장의 주장과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대목입니다.

심지어 A 소장은 지난 6월 지방선거 기간  활동지원사업비로 모 도지사후보 캠프에 선거후원자금 50만 원을 보낸 정황도 나왔습니다.

<사진=모 도지사 후보 캠프 후원자금 영수증 내역>

 

한 제보자는 A 소장이 이렇게 ‘활동지원사업비’를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하는데에는 ‘개인적 정계 진출’에 대한 욕심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제보자] “소장님은 평소에도 항상 도의원 정도는 해봐야 되지 않겠냐고… 이런 말을 수시로 하셨고요. 경조사비 같은 경우도 다 정계에 관심이 있어서 하시는 거 같아요. 추후에 정계 진출까지 하고 싶어 하시는 게 계속 보였어요.”

내년 2월에는 소장 선거도 예정돼 있습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이재명 셀프 SNS 투표 “경찰 주장에 공감한다” 81%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주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아내 김혜경 씨라는 경찰 수사결과 이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