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시민단체 “시의원 의정활동 평가해 시민에 제공하겠다”…의원 평가에 대한 객관성 확보는 ‘미지수’
인천 지역 시민단체인 '인천형화복지연대'가 오늘(5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의회 의원들에 대한 의정활동 모니터링과 평가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인천 시민단체 “시의원 의정활동 평가해 시민에 제공하겠다”…의원 평가에 대한 객관성 확보는 ‘미지수’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인천의 한 시민단체가 민선8기 인천시의회에 대한 의정활동을 평가해 시민들에게 제공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상임위원회 등에서 이뤄지는 인천시의원들의 발언을 바탕으로 주민의견 반영과 전문성 등을 평가하기 위해 모니터링단을 구성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평과 결과가 시의원들 간의 비교 자료가 될 수 있는 만큼 이에 대한 객관성 확보가 먼저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시 8대 시의회 37명 의원 중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은 34명, 약 92%를 차지합니다.

일부 정당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다 보니 같은 당 소속인 박남춘 인천시장 정부에 대한 견제가 제대로 이뤄지겠냐는 우려가 제기돼 왔습니다. 

이 같은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지역 시민단체인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오늘(5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의원들의 의정활동을 평가해 시민들에게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상임위원회나 행정사무감사에서 나오는 시의원들의 발언과 질의 내용을 바탕으로 지표에 의한 평가를 진행해 공개하겠다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6개의 상임위마다 3명씩 모니터링단을 구성해 의원 개인에 대한 만족도 평가를 병행합니다.

평가 기간은 지난 7월 시행된 248회 임시회부터 오는 12월 끝나는 251회 정기회까지입니다.

평가에 대한 분석 결과는 내년 2월 발표됩니다.

하지만 결과가 의원들 간에 비교 자료로 사용될 수 있는 만큼 평가 항목을 두고 객관성을 보완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시민단체는 발언의 전문성과 주민 의견 반영 활동 등 평가자에 따라 다르게 매겨질 수 있는 항목에 대해서 평가체계와 지표를 만들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인터뷰 – 김명희 인천평화복지연대 협동처장] “전국의 시민단체들이 진행한 의정활동 평가에 대한 자료들이 누적돼 있다. 선행된 연구와 논문, 타 지역의 사례, 전문가 의견을 포함해 지역 실정에 맞는 평가체계를 만들겠다.”

올바른 평가를 위해선 모니터링단 구성부터 평가항목까지 공정성과 객관성, 그리고 전문성 확보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2018년 11월16일 인천모바일

[경인방송=문희봉 기자] ‘경인방송! 인천을 듣습니다’ iFM(90.7 MHz) 모바일뉴스 [인천소식] ●인천공항 항공기 소음피해 노출 1천여명 불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