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항만공사, 인천 북항 유휴부지에 햇빛발전소 건립 착수

인천항만공사, 인천 북항 유휴부지에 햇빛발전소 건립 착수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북항 배후단지 내 유휴부지에 지속 가능한 자연 에너지인 햇빛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소 건립공사를 착수했다고 오늘(6일) 밝혔습니다.

이번에 신규 건설하는 발전소는 1㎿(4인 가구, 약 370세대 사용량)급에 해당됩니다.

특히 햇빛 발전소는 최근 신재생에너지가 부각되면서 에너지 저장 시스템에도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어 낮에만 발전 가능한 태양광 발전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에너지 저장 장치를 태양광과 융합한 발전소입니다.

에너지 저장장치를 활용하면 생산된 전력을 저장해뒀다가 전력이 부족할 때 또는 필요시 사용할 수 있으며 대규모 정전 사태인 블랙아웃 시에도 미리 충전해 둔 에너지를 활용할 수 있어 전력 사용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인천항만공사는 앞으로도 신재생 에너지 도입 확대를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 성장동력 발굴 및 기후변화 관련 규제 대응이라는 공공의 역할을 이행해 나갈 방침이라 밝혔습니다.

신용범 건설부문부사장은 “항만의 친환경 전력시설 도입 확대를 통해 기후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해 인천항의 친환경 항만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계양구 생활공감 모니터단 이웃돕기 성금 기탁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계양구 생활공감 모니터단(대표 남명순)은 계양구청 나눔장터에서 1년 이상 활동하여 얻은 수익금을 계양구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