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중구, 공중화장실 자동음성인식 비상벨 본격 도입
중구청 전경사진

인천 중구, 공중화장실 자동음성인식 비상벨 본격 도입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중구가 비상상활 발생시 음성만으로 작동 가능한 비상벨을 공중 화장실에 설치한다고 오늘(6일) 밝혔습니다.

중구는 올해 말까지 원도심 9개소, 영종 2개소, 용유 19개소 등 공중화장실 총 30개소에 음성인식이 가능한 안심비상벨을 설치할 계획입니다.

구는 공중화장실에 안심이용 비상벨을 설치해 범죄예방에 기여하고 화장실을 이용하는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안심할 수 있는 이용환경을 제공하기 위함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설치되는 비상벨은 버튼을 누르거나 사람의 음성을 인식해 작동하는 비상벨로써 ‘사람살려’ 또는 ‘도와주세요’ 등 위기상황에서 나올 수 있는 사람의 음성과 비명을 인식해 작동하게 됩니다.

사람의 음성을 통해 작동한 비상벨은 112 상황실과 즉시 연결되어 경찰이 즉각 출동조치가 가능합니다.

구 관계자는 “최근 예측이 불가능한 흉악범죄가 잇따르면서 주민들의 불안이 커졌다”면서 “이번에 설치되지 않은 공중화장실에는 향후 시기를 고려해 추가로 더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계양구 생활공감 모니터단 이웃돕기 성금 기탁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계양구 생활공감 모니터단(대표 남명순)은 계양구청 나눔장터에서 1년 이상 활동하여 얻은 수익금을 계양구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