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명 “농민 기본소득도 검토하겠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 경인방송 DB>

이재명 “농민 기본소득도 검토하겠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농민 기본소득’을 도입해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어제(6일) 수원화성행궁광장에서 열린 ‘제23회 경기도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서 “소수가 혜택을 보지 않도록 하는 것이 경기농업의 핵심”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지사는 “농업이야말로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전략사업”이라며 “얼마 되지 않는 지원금도 대부분 부농, 기업농에 집중되고 있는 만큼 어려운 농민들에게 진짜 혜택이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어 “농업에 대한 지원금이 많다고 하지만 국내 농가당 연간 지원금은 170만원 수준으로 일본 700만~800만 원, 스위스 2천500만 원, 미국.캐나다 2천만~3천만 등과 비교하면 턱없이 적은 금액”이라며 확대 당위성도 강조했습니다.
 
이 지사는 공공영역 급식과 관련해서는 “포천 지역 군인들이 먹는 음식을 국내 농산물로만 공급하는 시스템을 구축 중”이라고 소개하고 “포천 지역의 시범운영이 마무리되면 도내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지사는 “경기도 농민들이 점점 줄어드는 게 아니라 점점 늘어나게 만들 자신이 있다”며 “경기농민이 경기 농정의 주체가 돼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이재명 “평화 번영의 길, 더 굳게 다지고 더 넓게 열겠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도 차원의 남북교류협력사업 첫 합의사항인 ‘아시아 태평양 평화와 번영을 위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