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양진호 회장 이틀째 조사…경찰, 오늘 중 구속영장 신청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7일 긴급체포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압송됐다.

양진호 회장 이틀째 조사…경찰, 오늘 중 구속영장 신청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어제(7일)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에 대한 조사가 이틀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찰은 오늘 중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어제 4시간 30분여 조사에 이어 오늘 양 회장의 ‘웹하드 카르텔’ 전반에 대해 다시 면밀히 살핀다는 계획입니다.

경찰은 양 회장이 불법 촬영물을 포함한 음란물이 유통되도록 방치한 것 뿐 아니라 이를 조장하고 유통에 적극 개입한 것으로 보고 조사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또 웹하드 카르텔과 관련한 모든 업체의 자금 흐름과 탈세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해 국세청에 세무조사를 의뢰했습니다.

 

어제 체포된 양 회장은 첫날 조사에서 직원 폭행과 워크숍 엽기행각 강요 등 혐의에 대해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와 함께 또 다른 폭행.강요 피해자 10여 명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추가 조사한다는 방침입니다.

마약 투약 의혹에 대해서도 정밀 검사 등을 통해 함께 조사할 예정이라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오늘 중 양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앞서 양 회장은 직원 폭행 동영상이 공개된 지 8일 만인 어제 낮 성남시 분당구의 한 오피스텔 주차장에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이재명 셀프 SNS 투표 “경찰 주장에 공감한다” 81%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주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아내 김혜경 씨라는 경찰 수사결과 이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