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시화MTV에 세계 최대 인공 서핑파크 조성…2020년 말 개장
거북섬 인공서핑파크 조감도. <사진= 경기도>

시화MTV에 세계 최대 인공 서핑파크 조성…2020년 말 개장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이르면 2020년 말 경기도 시화MTV 거북섬에 세계 최대 규모의 인공 서핑파크가 문을 엽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임병택 시흥시장, 이학수 K-water 사장, 최삼섭 (주)대원플러스건설 회장은 오늘(22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시흥 인공서핑파크 투자 양해각서’에 서명했습니다.

도와 시흥시, K-water가 지난해 10월 체결한 업무협약의 후속 조치로, 사업 시행은 (주)대원플러스건설이 맡았습니다
 
시흥 인공서핑파크는 시화MTV에 조성된 거북섬을 포함해 32만5천여㎡의 부지에 조성됩니다.

이 곳에는 인공서핑파크를 비롯해 오는 2023년까지 호텔, 컨벤션, 마리나, 대관람차 등을 함께 조성하며, 모두 5천630억 원이 투자됩니다.

(주)대원플러스건설은 다음달 중 K-water와 토지분양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중순 공사를 시작해  2020년까지 세계 최대 규모인 인공서핑파크 우선 개장을 목표로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할 계획입니다.

도는 최근 서핑에 대한 젊은 층의 관심이 높아진데다 서핑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2020년 도쿄 올림픽 이후에는 국내 서퍼는 물론 일본, 중국을 포함해 연간 2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도는 인공서핑파크와 호텔 건립 등으로 관광과 스포츠 분야 청년 일자리를 포함해 1천400여개가 넘는 직접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도지사는 “시흥 인공 서핑파크가 국내외 관광객을 유치하는 서해안권의 중요 관광자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서핑파크가 완공되면 거북섬 일원을 관광특구로 지정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배수아 기자의 임신-출산 10달의 기록] ② 임산부 바우처 제도…’턱없이 부족’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배수아 기자의 임신에서 출산까지 10달의 기록–나홀로 얻은 정보가 전부였다’ 오늘은 두번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