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전곡선사박물관 특별전시 '돌과 나무의 시대' 마련
경기 / 문화 구대서 (kds@ifm.kr) 작성일 : 2018-11-28, 수정일 : 2018-11-28
Print Friendly and PDF
돌도끼 사용 모습. <사진= 전곡선사박물관>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전곡선사박물관은 선사시대 사람들의 도구와 기술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특별전시 '돌과 나무의 시대'를 선보입니다.


모두 6개의 코너로 구성됐으며, 내일(29일) 개막과 함께 내년 9월까지 이어집니다.


이번 전시는 그 동안 석기를 중심으로 조명됐던 선사시대가 '돌과 나무의 시대'였음에 주목하고 석기의 발전을 뒷받침한 '나무도구'를 집중적으로 소개합니다.


박물관 측은 100여점이 넘는 도구의 흐름을 따라가면 인류가 같은 목적을 위해 어떻게 도구를 발전시켰는지 자연스럽게 이해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쉽게 썩어 사라지는 나무유물과 사라진 선사시대 기술을 실험 고고학의 과정을 거쳐 복원 해 다양한 선사시대 결합도구도 만난 볼 수 있습니다.


또, 전곡선사박물관과 독일의 실험고고학자들이 함께 선사시대의 도구와 기술을 바탕으로 복원한 통나무배와 뗏목도 함께 공개합니다.


복원한 통나무배는 선사시대 기술과 도구를 바탕으로 50년 가까이 된 큰 잣나무를 통째로 가공한 것으로 그동안 진행한 실험 고고학의 성과를 집대성한 결정체라고 박물관 측은 소개했습니다.


전시기간 매주 주말에는 참여자들이 직접 선사시대 기술로 '화살촉 목걸이'를 만들어보는 교육체험도 진행됩니다.



구대서 kd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