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명 구하기’ 성명서 서명 논란…도의회 민주당 “경기도가 여론몰이”
30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송한준 의장과 염종현 민주당 대표의원 등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의회 제공>

‘이재명 구하기’ 성명서 서명 논란…도의회 민주당 “경기도가 여론몰이”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일부 도의원이 친형 강제입원 의혹 등으로 기소 위기에 놓인 이재명 지사에 대한 수사 중단 서명 활동을 벌여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찬반식 분열을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로 도의회 민주당 지도부에서 자제를 요청했는데, 경기도가 ‘여론몰이’를 강행했다는 주장입니다.

경기도의회 송한준(민주·안산1) 의장과 염종현(부천1) 대표의원, 남종섭(용인4) 총괄수석부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오늘(3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을 의도적으로 언론에 제공한 이재명 지사의 핵심 측근들의 행태에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송 의장은 “민주당 도의원 67명이 이재명 지사 수사 중단을 요구하는 성명서에 서명했다는 내용으로 일부 언론에서 이를 기사화했는데, 이는 실체(의원 서명 수)를 확인 할 수 없고, 경기도에서 제공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송 의장과 염 대표는 해당 성명서 서명 작업을 벌인 A의원에게 ‘찬반식 분열을 야기할 수 있다’며 서명서 서명 활동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염 대표의원은 “전체 상임위원장과 긴급 회의를 진행한 결과, 성명서 서명에 대한 우려가 지적됐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오해가 있는 것 같다. 해당 자료를 언론사에 제공하지도 않았다”고 밝혀 도의회 지도부와 상반된 답변을 내놨습니다.

한편, 이 지사와 같은 대학 출신의 A 의원은 지난 28∼29일 동료 의원들에게 이 지사 구명과 관련한 성명서를 작성, 서명을 받고 카카오톡 메시지도 발송해 서명을 요청했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경기도내 구급차 병원성세균 검사…”이상없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도내 34개 소방서에서 운영되고 있는 237대의 119 구급차에 대한 병원성세균 오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