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공정거래 지방화 시동…인천.경기.서울 합동토론회
경기도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공정거래 지방화 시동…인천.경기.서울 합동토론회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수도권 광역지자체 차원의 공정거래 지방화를 위한 공론의 장이 마련됩니다

경기도와 서울시.인천시는 내일(5일) 오후 2시 서울시청에서 ‘공정거래 지방화를 위한 수도권 광역지자체 합동 토론회’를 연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내년 시행예정인 가맹.대리점 분야 분쟁조정 업무와 가맹정보공개서 등록업무의 지자체 이양을 앞두고 효율적인 업무 수행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이 자리에는 수도권 3개 광역지자체와 공정위,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전국가맹점주협의회, 한국세븐일레븐 가맹점주협의회, 전국대리점살리기협회가 참여할 예정입니다.

토론은 전국경제민주화네트워크 정책위원장이자 서울시경제민주화위원장인 김남근 변호사가 좌장을 맡아 ‘공정경제 행정의 지방화를 주제로 모두 연설을 한 후 추진방향과 건의, 질의 응답 순으로 진행됩니다.

도는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바탕으로 공정거래 업무처리의 통일성을 위한 표준화 작업을 서울.인천시와 공동으로 수행할 예정입니다.

이신혜 도 공정소비자과장은 “가맹브랜드의 약 70%가 위치한 수도권은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서 처리된 분쟁건수의 88%가 발생할 만큼 공정거래분야의 핵심지역”이라며 “효율적 운영방안을 찾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합동토론회는 올 해 서울을 시작으로, 경기도와 인천에서 순차적으로 열립니다.

kds@ifm.kr

Check Also

이재명 지지연대 “검찰 기소 내용은 거짓…단독결정이라고 믿지 않는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검찰의 기소 결정과 관련해 전국 27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