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2년 연속 300만TEU 돌파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2년 연속 300만TEU 돌파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올해 300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한개)를 돌파했다고 오늘(25일) 밝혔습니다.

인천항은 300만TEU 돌파일이 19일로 지난해 12월27일에 비해 8일 단축됐으며, 2년 연속 300만TEU 이상을 돌파한 것입니다.

인천항만공사는 “신규항로 개설과 수출입 화주 마케팅 등으로 베트남, 태국 등 국가를 중심으로 교역량이 꾸준히 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원양항로 물동량이 11월 누계기준 10만2031TEU를 기록, 전년 같은 기간 6만8689TEU 대비 3만3342TEU 급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올해 초 도입한 원양항로 선박 사용로 30% 감면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국가별로는 11월 누계 기준 대중국 물동량은 169만1325TEU로 전년 동기대비 1.6% 증가했습니다.

베트남은 28만8885TEU로 17.3%, 태국은 11만9024TEU로 9.1% 증가했습니다.

인천항이 항로 다변화 마케팅으로 중국 위주 물동량 편중 현상에서 어느 정도 벗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인천항만공사는 올해 말까지 인천항 컨테이너물동량이 지난해 304만8천TEU보다 2.4%인 7만2천TEU 늘어난 312만TEU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정행 인천항만공사 운영부문 부사장은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 인천항 물류 업·단체의 노력으로 물동량이 증가할 수 있었다”며 “내년에도 원양항로 신규 유치 와 화주 타깃 마케팅 강화 등 인천항 물동량 증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강화군, 강화 3‧1운동 발상지 ‘길직교회 예배당 터’에서 옛 건물 복원 사업 첫 삽…하반기 완공 목표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인천시 강화군의 3‧1 만세운동 발상지가 올 하반기 옛 모습을 되찾습니다. 강화군은 3‧1운동 100주년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