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농기원, 다기능성 미생물 균주 민간에 기술이전
다기능성 신미생물 균주 '바실러스 서브틸리스'. <사진= 경기도농업기술원>

경기도농기원, 다기능성 미생물 균주 민간에 기술이전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고질적인 퇴비 냄새를 줄일 수 있는 다기능성 신미생물 균주 ‘바실러스 서브틸리스’의 특허출원을 완료하고, 민간 생산업체에 기술 이전했습니다.

이 미생물 균주는 작물의 생육 촉진과 병에 대한 억제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퇴비장에서 사용할 경우 암모니아 냄새를 현저히 경감할 수 있는 등 다양한 기능성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 농기원은 지난 해부터 전국의 유기농 작물 재배 토양과 유기농으로 사육한 염소, 토끼 등의 분변 시료를 채취해 연구를 진행한 끝에 다기능성 미생물 균주를 발견하고 특허출원을 마쳤습니다.

김석철 도 농업기술원장은 “친환경 농업에서 유용 미생물 균주는 활용성이 아주 높다”며 “친환경 농업현장에서 많이 활용되고, 또 퇴비장에서의 고질적인 냄새 문제도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노래방 토막살인범 변경석, 1심서 징역 20년 선고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자신의 노래방에 찾아온 손님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피고인 변경석에게 징역 20년이 …